전체뉴스

[청룡기 32강]'디펜딩챔피언' 유신고, 제주고에 콜드승 '2연패 순항'…백송고도 16강행

김영록 기자

입력 2020-07-28 17:54

수정 2020-07-28 18:06

'디펜딩챔피언' 유신고, 제주고에 콜드승 '2연패 순항'…백송고도 16강…
제75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제주고와 유신고의 경기가 28일 목동야구장에서 열렸다. 유신고 김주원이 2회말 2사 만루에서 2타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 목동=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0.07.28/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디펜딩 챔피언' 유신고가 대회 2연패를 향해 순항했다. 백송고도 글로벌선진고를 꺾고 16강에 올랐다.



유신고는 28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 75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조선일보·스포츠조선·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 주최)' 제주고와의 32강전에서 11대1, 5회 콜드게임 승을 거뒀다.

유신고는 지난해 소형준(KT 위즈)과 허윤동(삼성 라이온즈)을 앞세워 청룡기와 황금사자기를 동시 제패했던 '디펜딩 챔피언'이다. 임준서와 김기중, 박영현, 이상우 등 탄탄한 마운드를 앞세운 올해도 덕수고, 서울고, 세광고 등과 함께 강력한 우승후보다.

임준서와 이성현,박영현이 이어 던진 마운드는 제주고 타선을 1점으로 묶었다. 임준서는 1회 1사 1, 2루 위기에서 연속 탈삼진 포함 2⅓이닝 동안 탈삼진 4개를 곁들이며 에이스다운 면모를 보였다.

3학년 유격수 김주원을 중심으로 한 타선도 막강했다. 김주원은 결승타 포함 4타수 2안타 3타점 1득점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유신고는 1회 볼넷과 안타, 폭투를 묶어 가볍게 2점을 선취했다. 이어 2회말 2점, 3회말 4점을 추가하며 제주고마운드를 폭격했다. 5회말에는 볼넷 3개와 안타 2개로 3점을 추가, 11대1 콜드승을 완성했다.

앞선 경기에서는 백송고가 글로벌선진학교를 꺾고 16강에 올랐다. 백송고는 오는 30일 선린인터넷고와, 유신고는 대구고와 16강전을 치른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청룡기 고교야구 기록실(28일·화)

▶32강전

백송고 3-1 글로벌선진학교

유신고 11-1 제주고(5회 콜드)

대구고 9-2 덕수고(7회 콜드)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